미·중 ‘고래싸움’에 IT기업 등터진다?! : 4월 셋째 주 주간 금융경제 트렌드

금융트렌드

4월 20일 (금)

미·중 ‘고래싸움’에 등 터진 새우 된 IT 기업들

-양국 분쟁에서 통신, 반도체 등 첨단 산업 분야가 표적

-퀄컴은 중국의 승인을 받지 못해 합병 작업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어

-미국은 중국이 오랫동안 부당한 방법으로 기술을 훔쳤다며 중국 첨단 산업을 표적으로, 중국은 자국 기업 보호를 천명

 

4월 19일 (목)

직방·카카오 ‘부동산 정보 서비스’ 손잡았다

-모바일 부동산 정보 서비스 1위·국내 포털 2위의 결합

-직방서 다음 정보 위탁 운영, 호갱노노(아파트 시세 정보 제공업체) 인수한 직방 ‘질주’

 

4월 18일 (수)

“드론으로 미세먼지 잡자” 국민참여예산 1200여건 접수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떠올린 아이디어를 국가 예산에 접목하는 국민참여예산 사업, 지난 한 달 간 1206건 접수

– 보건·복지(293건, 24.3%) 분야 사업이 가장 많이 접수, 일반·지방행정(165건, 13.7%), 공공질서·안전(136건, 11.3%) 등 주로 복지·사회 분야 사업 비중이 높음

 

4월 17일 (화)

6조3584억원! 빗썸 보유 암호화폐 규모 최초 공개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에 따라 처음 공개한 감사보고서의 내용

-고객이 예치한 것이 아니라 빗썸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암호화폐 규모는 4159억원. 고객이 예치한 총 암호화폐의 7%에 이르는 규모

 

4월 16일 (월)

BoA, ‘그 누구보다도 빨랐다’ 2년 전 블록체인 특허 신청

-BoA, 지난 2016년 10월 블록체인 관련 데이터 시스템 특허 신청

-BoA “블록체인 덕분에 고객 정보 데이터 안전하게 인증될 수 있어”

-기존 발생하던 기록 공유·저장 문제 해결될 수 있어

 

 

글로벌 금융

아마존 온·오프 무한확장… ‘성장 일등공신’ 유료 회원 1억명 넘었다

-美 가구 절반이 아마존 유료 회원

-프라임회원이 내는 연회비만 100억달러(약 10조6000억원)를 웃돌아

-프라임회원의 연평균 구매액은 1300달러로 일반회원(700달러)의 약 두 배에 달해

 

‘한국은 테마주 천국’…때만 되면 기승부리는 ‘테마주’ 주의보

-때만 되면 나타나는 다양한 테마주가 투자자들의 주식 투자 판단을 흐려

-정치인 테마주는 허술한 소문으로 엮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묻지마 투자자’ 들이 큰 낭패

-상대적으로 정보가 느린 개인 투자자들이 테마주로 수익을 내기는 어렵다고 지적

 

트럼프의 환율 ‘내로남불’…시장은 혼란스럽다

-트럼프 대통령, 16일(현지시간) “미국은 금리 인상을 지속하고 있는데 반해 중국과 러시아는 환율 평가절하 게임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를 용납하기 어렵다”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직후 달러화 가치는 하락, 지난달 27일(89.376) 이후 최저치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