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저축’과 ‘IRP(퇴직연금)’ 연말정산의 진리일까

누구나 아는 기본 절세상품 연금저축과 IRP

연말정산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연말정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연금저축과 IRP(individual retirement pension, 개인형 퇴직연금)를 합산해서 1년 최대 700만원까지 세액공제가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700만원을 제일 알차게 채우는 방법은 우선 연금저축으로 400만원 한도까지 채우고 (월 약 33만원 납입) 나머지 최대 300만원을 IRP에 넣는것이다. 이 방법은 금융기관 수수료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연금 및 펀드 세액공제를 자동 계산해주는 핀다 연말정산계산기> 

예를 들어 700만원 최대 한도에 맞춰 연봉이 4,000만원인 직장인이 연금저축에 400만원, IRP에 300만원을 넣었다고 하면, 납입한 금액 700만원이 전부 공제가능 금액이 된다. 연봉에 따라 결정되는 세율 16.5%에 의해 공제금액은 115만 5천원이 된다. 실로 적지않은 금액이다.

 

그렇다면 무조건 연금저축과 IRP를 700만원까지 꽉꽉 채워서 가입하는게 맞을까? 정답은 NO!

 

중도해지하면 원금도 못 건질 수도

연금저축과 IRP 합산 700만원 한도 내에서 납입금액의 16.5%를 세액공제 받는다. 700만원의 16.5%라면 110만원이 넘는다. 단, 연간 총급여가 5,500만원 이상이라면 13.2%만 세액공제 된다. 그래도 90만원이 넘는다. 그래서 다들 연금저축, IRP를 찬양한다.

 

하지만 연금저축과 IRP라는 금융상품의 목적은 노후대비라는 점을 기억해야한다. 이 목적에 맞게 연금저축과 IRP는 5년 이상 납입하고 55세 이후 연금으로 10년 이상의 기간동안 나눠서 받는 상품이다. (이 경우, 연금 수령액이 연간 1,200만원 이하라면 수령액의 3.3~5.5%만 연금소득세로 내면 된다.)

 

하지만 중도해지할 경우 그동안 받은 세액공제 혜택을 소득세로 다시 반납하는 형태가 된다. 연급여가 5,500만원 이하인 경우 세액공제도 납입액의 16.5%이고 중도해지시 내는 소득세도 16.5%이다. 하지만 연급여가 5,500만원이 넘는다면 세액공제는 13.2%만 받았는데 중도해지시 소득세는 16.5%를 내야한다. 즉, 원금도 못 건질 수도 있다.

 

올해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서 연금저축과 IRP에 돈을 넣었는데, 내년에 그 돈이 필요해서 중도해지를 해야하고, 그래서 내가 받은 세액공제 혜택보다 더 많은 소득세를 내야한다면, 이 얼마나 억울한 일인가?

 

연금저축과 IRP에 가입할 때는 자신의 현재와 미래 여유자금을 고려해서 본인이 유지할수 있는 수준에서 가입하는 것이 가장 좋다. 

 

연말정산에 딱인 체크카드 추천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