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대출이자 , 바뀔 수 있습니다

[어니스트펀드 – P2P금융 쉽게 읽기 : 대출이자, 바뀔 수 있습니다 ]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시그널’은 방영 내내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왜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열광했을까. 드라마의 주인공인 이재한 형사는 미래에서 온 무전을 받게 된다. 그는 미래에서 온 무전의 영향으로 이전과 다른 선택을 하고, 그의 선택에 따라 미래는 바뀌게 된다. 주인공의 선택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생각했을 것이다. 내가 지금 과거로 무전을 할 수 있다면, 그래서 과거의 선택을 바꿀 수 있다면 어떤 무전을 보낼 것인가.

응답하라

대출이자 , 바뀔 수 있습니다

P2P금융이 등장한 지금, 우리는 과거에게 이렇게 무전을 보낼 수 있다.

‘대출이자, 바뀔 수 있습니다’

P2P금융은 대출자와 투자자를 직접 연결시킨다. 직접 연결시켜주기에 중간에 생기는 유통비용이 사라진다. 사라진 유통비용으로 아낀 비용은 중금리대출을 가능하게 해준다. P2P금융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이 중금리대출 기회를 만들어낸 것이다.


금융기회에 대한 갈망, P2P금융을 만들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닙니다’

드라마 속에서 이재한 형사는 말한다. 그는 포기하지 않으면 사건해결의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믿고, 미제사건이 될뻔한 사건들의 진실을 밝혀낸다.

고금리대출을 받은 이들은 과거의 자신에게 무전을 하고 싶을지 모르지만 그것은 드라마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그들은 높은 이자를 감당하면서 생각했을 것이다. 내게 중금리대출의 기회가 온다면, 새로운 금융기회가 열린다면 나의 삶은 바뀔 텐데.

어떻게 하면 좀 더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금융기회를 줄 수 있을까라는 문제의식에 기술력이 더해지면서 P2P금융이 등장했다. 과거로 무전을 해서 선택을 바꾸지 않아도, 지금 당장 중금리대출을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다.

2 (1)


중금리대출이 가지는 의미

P2P금융서비스를 통해 고금리에서 중금리로 대환대출을 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예를 들어보자. 고금리대출을 받았던 A씨는 P2P금융회사인 어니스트펀드에서 대환대출로 갈아타서 550만원의 이자비용을 아꼈다. 550만원은 커피 1,375잔, 영화관람 550번, 아이패드 미니 10대, 일본여행 5번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P2P금융으로 대환대출을 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34.8%의 금리가 11.78%로 줄어든다는 것은 일상의 변화를 말한다. 고금리대출자 입장에서 숨만 쉬어도 나가는 이자가 줄어든다는 것은, 삶의 무게 자체가 변하는 것을 뜻한다. 줄어든 이자로 꿈을 꿀 여유를, 자신의 가치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중금리대출’과 ‘개인의 가치에 대해 돌아볼 여유’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 P2P금융인 것이다.


P2P금융이 우리에게 보내는 ‘신호’

P2P금융은 하나의 사건이다. 드라마 ‘시그널’ 속 많은 사건들처럼 사건은 바라보는 이들에 따라 각각 다른 의미를 가진다. 누군가에게는 투자자와 대출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고, 누군가에게는 중금리대출서비스다. 조금 더 생각해본다면, 누군가에게는 조금의 편리함이고, 누군가에게는 자신을 돌아볼 여유다. P2P금융은 나의 형제가 급하게 돈이 필요할 때 중금리대출을 받을 수 있는, 아버지의 고금리대출을 대환대출로 전환시켜주는, 내 피부에 와 닿는 변화다.

P2P금융은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다. 고금리대출 앞에 포기하고 싶었던 이들에게, 중금리대출이라는 새로운 금융기회가 열렸음을 알리는 신호를. 이제 우리는 P2P금융에게 응답하면 된다. 중금리대출을 통해 생길 삶의 여유를, 자신의 가치를 돌아볼 시간을 위해서.

 

▶ 어니스트펀드 (http://www.honest-fund.com)는 대출자에게 보다 낮은 금리를, 투자자에게 보다 높은 수익을 제공하는 P2P금융업체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