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입한 보험 : [보험 재테크 톡! Talk!]

[마이리얼플랜 칼럼] 보험 재테크를 말하자면 크게 봐서는 보장성 보험도 질병이나 사고로 목돈이 들 일을 사전에 대비하는 개념의 재테크라고 할 수도 있다. 그리고 이런 보험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가입하느냐가 또 다른 측면에서의 보험 재테크이다.

 

저축성보험은 납입한 보험료 이상의 수익을 기대하는 상품이다. 그래서 저축성상품이야 말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보험재테크 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저축성보험은 상품의 기능만 듣고 보면 대단히 경쟁력이 있는 상품이지만, 그 모든 혜택은 장기간 유지를 전제조건으로 한다. 일단 가입 직후에는 사업비를 공제한 후 적립이 되므로 일찍 해약을 하면 손해를 보기 쉽다. 이런 저축성 보험을 가입해서 성공한 케이스가 있을지… A씨가 연금보험을 완납한 사연을 사례를 살펴보자.

 

2008년 봄. A씨는 풍운의 꿈을 안고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금융기관이라면 용돈을 찾을 때 이용하던 ATM기를 경험한 것이 전부였던 A씨는 어느 날 대학동기의 소개로 만난 모 외국계 생명보험사의 보험설계사를 통해 10년간 70여만원을 납입하는 연금보험에 가입하게 된다. 막연히 재테크를 해야겠다는 A씨가 연금보험에 가입한 이유는 상품의 문제보다는 당시 보험설계사가 이야기했던 1억만들기에 동의했던 이유가 컸다.

 

문제는 가입 직후 터졌다. 주변에서 하나같이 자신이 가입한 상품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다. “그거 보험이지? 손해 보는 아냐?” “우리 엄마도 그거 가입했다가 엄청 손해보고 해약했어” 등의 부정적인 말을 듣자니 A씨는 어떻게든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마음이 강하게 들었지만,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이미 청약철회기간이 끝나기도 했고, 스스로 단순 변심에 해당하는 것이라 생각하니 민원을 제기하는 것은 양심이 허락하지 않았다. 또 해약을 한다면 당장 몇 백 만원을 손해 볼 상황이어서 이 또한 쉽게 결정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A씨는 ‘기왕 이렇게 된 거 끝까지 가보자’는 결심을 하게 된다.

 

그 후 보험을 유지하는 동안에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결혼을 하면서 목돈을 쓰고자 했으나 해약환급금이 원금에 크게 미치지 못하자 해약하기를 포기를 했다. 울며 겨자 먹기로 몇 년을 더 불입한 A씨는 아이를 갖게 되어 회사를 휴직하자 더 이상 보험료를 납입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그러나 A씨는 해약을 선택하기 보다는 10년납 계약을 7년납으로 조정하면서 납입을 완료하였고 지금까지 예치를 해두고 있다.

 

이제 A씨는 자신이 완납한 월70여만원의 연금보험을 생각만 해도 든든하다고 한다. 급히 돈이 필요하면 목돈을 쉽게 동원 할 수 있고, 가입 당시의 최저보증 이율이 높을 때여서 매달 늘어나는 이자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돈의 크기 보다는 계약 후 10년째가 되는 올해부터 이자소득세가 전혀 없고, 45세가 되면 언제든지 연금을 시작 할 수 있다. 그래서 요즘은 어쩌다 가입한 보험이었지만 힘이 들어도 해약하지 않고 지금까지 버텨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에 스스로 대견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기왕 하는 김에 100만원 정도를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할 정도로 만족스럽다고 한다.

 

그리 수월하지 않은 월 납입 규모의 장기상품이었지만, 한 번 가입한 보험계약을 해약하지 않고, 크고 작은 해약의 유혹을 견뎌온 A씨의 열매는 달다. 가입 당시에는 10년이나 20년이라는 시간에 매몰되어 감당할 수 없는 기간 약속을 해서 낭패를 보는 경우도 많지만, 또 그 시간의 약속을 지켜내면 신세계가 있다는 것이 A씨의 전언이다. 결국 저축성보험의 재테크는 결국 시간을 견뎌내야만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음을 알 수 있는 사례이다.

 

보험정보플랫폼 마이리얼플랜은 고객들에게 양질의 보험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입니다.

 

 

<보험 물어볼 곳 없을 때 찾는 순수보험정보 플랫폼>
마이리얼플랜 바로가기

work_1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보험, 노브랜드 시대

변액보험 펀드 변경 시점인가? 

보험료 아끼는 방법 BEST 5

 

 

김지태
미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고 대학에 진학하여 금융을 공부했습니다. 한국에는 2013년 들어와 정글멘토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하였다가 현재는 마이리얼플랜을 공동창업하여 CSO를 맡고 있습니다. 금융학도로써, 그리고 스타트업을 하는 1人으로써 인사이트와 생각들을 공유합니다.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금융학 우수졸업(Magna Cum Laude), 전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파생상품 연구소 연구원)
김지태

김지태

미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고 대학에 진학하여 금융을 공부했습니다. 한국에는 2013년 들어와 정글멘토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하였다가 현재는 마이리얼플랜을 공동창업하여 CSO를 맡고 있습니다. 금융학도로써, 그리고 스타트업을 하는 1人으로써 인사이트와 생각들을 공유합니다.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금융학 우수졸업(Magna Cum Laude), 전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파생상품 연구소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