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은 대출 특판상품도 풍년!

이번 주 초에 전해드렸던 예금 적금 특판에 이은 9월 특판 두 번째 이야기! 최근 출시된 대출상품들의 특징은 크게 모바일 뱅킹 앱을 통한 비대면 상품들과 기업 및 개인사업자들을 위한 상품이라는 점이다. 대출을 고민하시는 분들은 주의를 기울여보자.

 

 

1.기업은행 ‘사잇돌중금리대출’
서울보증보험과 연계해 중·저신용등급자에게 10% 이하의 금리로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대출로, 이번 비대면 상품 출시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고객이 기업은행 모바일뱅킹인 ‘i-ONE 뱅크’로 대출을 신청하면, 기업은행이 자격심사 및 서울보증보험(SGI)에 보증을 요청하고 SGI의 신용보험 증권을 담보로 대출을 실행하게 된다. 대상은 연소득 2,000만 원 이상, 현 직장에 6개월 이상 재직 중인 고객으로 한도는 최고 2,000만 원이며, 상환 방법은 최대 5년 만기로 거치기간 없는 원금 또는 원리금 균등분할상환이다. 사잇돌 중금리 대출의 경우 타은행에서도 조금씩 다른 금리로 진행하고 있으니 비교해보고 선택하는 것도 추천한다.

 

 

2. KEB 하나은행 ‘브라보소호론’
총 3,000억 원 한도로 11일 출시된 ‘브라보 소호론’은 제조업 영위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대출 한도와 금리 혜택을 확대한 특판 대출상품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20억 원으로 대출금리는 최대 연0.6% P까지 우대폭을 확대했다. (적용금리 최저 2.8%, 11일 기준, 모든 조건 충족 시) 신용등급 및 일정 거래 요건을 충족한 제조업 영위 개인사업자라면 누구나 본인 소유 사업장 또는 거주 주택을 담보로 일반 담보대출 가능금액 대비 최대 170%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대출기간은 최소 3년부터 최장 15년까지이다.

 

 

 

3.KEB하나은행 Thanks‘2’ 기업대출 특판

9월 1일부터 중소·중견 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사업장을 영위 중인 모든 손님을 대상으로 Thanks‘2’ 기업 대출 특판을 시행한다. Thanks‘2’ 기업 대출은 차주 소유의 사업장 담보대출로서 담보별 취급 가능한 여신 한도 대비 최대 1.8배 범위 내에서 추가 지원 가능하며 대출한도는 당행 신용등급에 따라 차주별 최대 250억 원이다. 금리는 교차거래 및 업종 특성 반영시 최저 2.32%(’17.8.31 기준) 수준이다.

 

 

 

4.국민은행 ‘KB주거래고객 우대대출’
KB금융그룹 우수 고객 서비스인 ‘KB 스타클럽’의 골드스타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전용 대출상품이다. 별도의 소득 및 재직 확인 절차 없이 국민은행 거래 실적만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며 대출 한도는 5,000만 원이다. 365일 24시간 인터넷뱅킹 또는 KB 스타뱅킹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대출금리는 최저 연 3.69%(우대금리 포함)다. 거래실적에 따른 우대 금리(최고 연 0.9% 포인트) 및 KB 스타클럽 고객 등급에 따른 우대 금리(최고 연 0.5% 포인트)를 적용해 최고 연 1.4% 포인트의 금리 우대를 받을 수 있다.

 

 

 

5.신한은행 ‘가맹점사업자대출(SOHO 스피드업)’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앱인 ‘신한 S 기업 뱅크’를 통해 간편하게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신한은행이 지난 7월 도입한 ‘증빙자료 무방문 제출 시스템’을 적용해 사업자등록증, 납세증명서, 소득금액증명원을 따로 챙기지 않아도 가입 가능하다. 신한카드 가맹점 결제계좌 또는 G마켓·옥션·11번가 정산금 계좌를 신한은행으로 지정한 개인사업자만 이용할 수 있다. 매출과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5,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기존 대출보다 최고 1% 포인트의 금리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금 적금 등의 상품 가입보다 더 고민되는 것이 대출상품이다. 자신의 상황과 우대금리 조건을 잘 확인하면 그중에서 제일 유리한 상품을 찾을 수 있다. 산발적으로 흩어져있는 대출상품들을 한눈에 모아서 비교해보고 싶다면 핀다를 이용해보자.


나에게 필요한 또 다른 대출이 궁금하다면?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