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적금] isa에서 사라진 '적금', 대체 왜?

 

지난 14일 출시된 isa 신탁형에 '적금'이 빠져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은행과 증권사가 수수료 수입이 높은 펀드나 ELS:주가연계증권 판매를 유도해 '수수료 장사'를 하고자 '꼼수'를 부린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수수료 관련해서는 일전에 핀다에서 포스팅한 글 (만능통장 ISA, 과연 만능일까?) 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ISA 판매 시작 전, 금융위원회와 금융사들은 홍보할 때 '예.적금, 펀드, ELS 등 다양한 상품을 담고, 5년 만기 때 총수익 200만~25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주는 만능통장'이라고 홍보했습니다. 
그런데 왜 ? 이런 논란이 일어나는 걸까요? 

isa 

 많은 금융기관들은 해외여행, 기프티콘, 상품권 등 다양한 경품을 내걸고 ISA 홍보를 해왔는데요.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걸까요? 

 isa

예고 없이 적금 상품이 빠진 것이 바로 논란의 시초입니다. 
적금상품이 빠지다 보니 수수료 수입을 늘리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 예적금 상품의 경우 특별한 운용이 필요 없으니 수수료가 적을 수 밖에 없습니다.) 
 
금융위원회에 자료를 보면, ISA의 80%이상 가입자가 신탁형 계좌에 가입했는데요.  
신탁형 상품의 경우 알아서 운용해주는 일임형과 달리 가입상품과 자산 배분율을 고객이 직접 지정해야 한다는 점에서 투자지식이 필요합니다. 

ISA 일임형과 신탁형을 비교해주는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하세요!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31115591217027

isa

수수료 논란에 이어 ISA 구조 자체에 대한 지적도 나옵니다. 
고객이 손실을 봐도 금융사는 수수료를 가져가는 구조를 지적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보면, ISA 과연 새로운 재테크를 위한 수단으로 볼 수 있을 지 의문이 듭니다. 
출시 일주일 밖에 돼지 않았는 데 잡음이 많은 것 같습니다. 

 

isa

하지만, 출시가 얼마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ISA는 가입하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은 섣부른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ISA 가입에 있어 꼼꼼히 상품을 살펴보고 결정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목돈 만들기나 재테크를 하고 싶으신 분이라면, 핀다 예적금 검색을 통해 높은 금리의 상품을 찾아보세요. 

 

핀다
보다 나은 금융생활의 시작, 핀다
핀다

핀다

보다 나은 금융생활의 시작,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