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상품 추천 서비스 '핀다', 2.0 버전 오픈…"이용 편의성 높여"

신용카드 카테고리 확장 오픈
금융 기관과 제휴 통해 서비스 안정화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금융상품 비교 추천 플랫폼 핀다가 금융 소비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 로고 및 공식 웹사이트를 전면 개편했다고 28일 밝혔다. 

 

새롭게 개편한 핀다 서비스는 신규 카테고리 추가 및 사용자 중심의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적용해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핀다의 새로운 로고는 금융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결을 위해, 다양한 금융 상품들을 검색 비교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개인과 금융기관간의 마켓플레이스로의 의미를 강조했다.  사용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상품을 맞춤 추천한다는 의미를 형상화했다. 색상 또한 기존의 핀다가 가지고 있는 파란색에서 깨끗하고 믿음을 줄 수 있는 톤을 가져가기 위해 좀 더 힘있는 파란색상을 사용했다.  

 

새로운 핀다에서는 할인, 포인트, 마일리지 유형 및 연회비나 전월 실적에 따라 필터링해 고객이 원하는 신용카드를 검색해 추천 받을 수 있다. 각 카드마다 정확한 상세 혜택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사용자의 리뷰도 확인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러한 핀다 신용카드 추천 서비스는 정성민 가천대 교수 연구실, 고려대학교 FES 등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되었다.

 

또 카테고리별 맞춤 추천 서비스를 강화했다. 대출 상품의 경우, 최저 금리 순으로 상품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모바일이나 신속성 등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한 테마 추천도 제공한다. 예를들어 바쁜 직장인을 위한 신용대출, 신용등급 걱정없는 P2P대출, 온라인으로 1분만에 한도 확인할 수 있는 대출 등 고객에게 반응이 좋은 테마들을 묶어 편하게 상품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4월 정식 출시 이후 7개월 만에 월 총 방문자가 12배 증가했으며 현재까지 씨티은행, 삼성카드, 신한카드를 비롯한 금융기관 23개와 정식 제휴가 이뤄졌다. 정보의 정확성과 신속성이 향상되고, 브랜드별 고객 혜택이나 이벤트를 제공한다. 지난 2월 티몬금융몰을 오픈해 서비스를 확장하기도 했다. 현재 라이프스타일 앱 서비스 등과 금융 상품 추천 서비스에 대한 전략적 제휴도 진행 중이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지난 1년동안 사용자들의 어려운 점과 금융 고민이 무엇인지를 배웠다. 앞으로 더 사용자들 입장에서 서비스 더 직관적이고 편리하게 금융 상품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로 나아가겠다”며 “향후 맞춤추천 기능을 개인 추천으로 고도화시켜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제공하고 나아가 한국 핀테크 생태계 성장에 기여하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아크로펜 권용만 기자님 감사합니다.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님 감사합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민석 기자님 감사합니다.

서울경제 조권형 기자님 감사합니다.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