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와 손잡은 핀다 “금융정보 비대칭 해결한다”

핀다가 카카오 와의 제휴를 통해 더 빠르게 금융 소비자들을 만나러 갑니다.

벤처스퀘어로 원문 보러 가기

 

핀다가 카카오와 손잡고 포털 다음에서 핀다의 대출상품콜렉션을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다음에서 대출관련 키워드 검색시 보여지는 화면, 출처:다음, 편집:핀다>

 

핀다는 7일 대출검색광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동안 네이버, 다음 등 국내 포털에서 신용카드 상품 광고를 제공한 경우는 있었지만 대출상품의 상품콜렉션을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핀다 측은 대출상품 검색콜렉션을 연동하면서 다음에서 대출 관련 키워드를 검색 시 은행, 저축은행, 캐피탈 및 카드사 등에서 제공하는 관련 대출상품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출상품은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P2P·중금리대출, 자동차대출 총 4가지 대출 카테고리로 나누어 확인할 수 있으며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P2P·중금리대출의 경우 관련 상품을 직접 추천받을 수도 있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금융회사에 관계없이 천과 최저 금리 순으로 대출 상품 정보를 쉽게 비교하고 다양한 금융권의 대출상품을 한 번에 상품 리스트로 모아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카카오의 플랫폼을 통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에게 평소 검색하기 어려웠던 대출과 같은 금융상품 정보를 즉시 전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라며 “금융정보의 비대칭성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상품 정보 제공 방식을 카카오 이용자들의 니즈에 맞춰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핀다는 34개의 금융 기관과 공식 제휴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금융상품 플랫폼 핀다를 운영하고 있으며, 금융감독원의 Open API 등을 통해 국내 230여개 금융기관의 7,800여 개의 대출, 신용카드, 투자, 보험 등의 금융 상품 정보를 수집하고,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에게 쉽고 편리하게 금융상품을 추천하고 있다. 현재 토스와 블라인드, 티몬, 번개장터와 손잡고 다양한 대출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핀다 X 카카오 대출상품콜렉션 바로 보러 가기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