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민 핀다 대표 “금융정보 선택권, 소비자에게 돌려줄 것”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가 출현하면서 가장 기대되는 점은 금융소비자의 권익 제고다. 금융과 IT기술이 접목할수록 소비자의 편의성이 커지고 금융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져 금융회사와의 정보 비대칭이 해소되기 때문이다. 금융상품 중개 플랫폼 ‘핀다’의 이혜민 대표는 이러한 금융산업을 변화시키는 주역 중 한명으로 꼽힌다. 그간 핀다는 금융회사에 갇혀있던 금융정보를 분석해 금융소비자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공해왔다. 이혜민 대표를 만나 핀다의 경영가치와 앞으로의 사업방향, 나아가 핀테크의 발전 방향과 혁신금융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들어봤다.
 

핀다 이혜민 대표가 <뉴스토마토>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핀다

 

핀테크 기업 ‘핀다’의 경영가치가 무엇인가.
금융정보의 혜택을 사람들에게 투명하게 제공하는 것이 ‘핀다’의 경영가치다. 사람들이 핀다를 통해 금융정보를 편리하게 올바르게 선택했으면 좋겠다. 평소에 사람들이 금융정보에 대한 접근이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 나와 내 주변 사람들만 하더라도 전세·사업자금을 구하기 위해서는 발품을 팔아 대출을 했다. 대출을 두 차례 하고 나니 ‘왜이렇게 대출을 받는 게 어렵지’라는 의문이 들었다. 처음에는 대출에 대한 검색을 했는데, 실제로 내가 필요한 대출정보들이 나오지 않고 광고에 대한 정보만 나왔다. 기술은 나날이 발전하는데 대출서비스는 부모님 세대 대출과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걸 느꼈다. ‘왜 시장이 이렇게 돼 있지’라는 의문을 갖고 관련 사항을 파헤쳐 보기 시작했다. 그래서 도달한 것이 ‘핀다’다.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금융소비자의 임파워먼트(Empowerment)다. 금융소비자에게 금융정보에 대한 주체권, 재량권을 이양하는 것이다. 사실 은행들이 불완전 판매를 줄인다고 해도 상품을 한번 더 설명하는 모습에서 그치고 있다. 금융정보의 권한을 개인들에게 주면 불완전판매와 같은 부당함을 당하는 일은 없어질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신정법 개정안 등 정책 수준이 달라져야 한다. 데이터, 보안, 정책들의 기준이 현재 상황과 맞게 달라져야 한다.

 

(중략)

 

인터뷰 원문 보러 가기

 

핀다 대출신청 서비스 사용하려면?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