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터뷰]이혜민 핀다 대표 “‘대출은 핀다’란 인식 만들겠다”

금융상품소개 핀테크 플랫폼…누적 투자액 60억
‘원스탑 대출신청’, 복잡한 단계 1분내 간단히
4차례 창업경험…”몰랐기에 더 용감하게 도전”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대출은 꼭 핀다에서 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싶다.”

금융상품 소개 플랫폼인 핀다 이혜민 대표는 30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출을 받을 땐 발품을 팔아도 복불복인 경우가 많다. 핀다가 대출의 대명사가 돼 그런 금융소비자들의 수고를 없애버리겠다”고 했다.

 

기사 전문 보러 가기 – 이데일리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