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만 잘 사용해도 신용점수 향상시킬 수 있다 : 금융 in IT

일상생활에서 신용관리를 할 수 있는 가장 기본이 되는 방법은 신용카드를 현명하게 사용하는 것인데요, 신용등급에 도움되는 신용카드 사용법을 소개합니다.

 

원문 보러 가기

 

신용 평가는 신용카드 발급 및 사용 이력과 대출 거래 정보가 주된 평가 요소가 된다. 신용도를 관리하기 위해 당장 필요 없는 대출을 거래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지만, 신용카드는 일상 소비생활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어 생활 속에서 신용도를 높이는데 가장 광범위하고 현실적인 수단이 될 수 있다. 단, 신용카드 사용 정보는 장기간 보유 및 사용에 따라 서서히 신용도에 반영되니 올바른 사용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체 관리는 필수

신용관리 중 가장 우선은 연체 관리다. 다행히 카드결제대금 연체 역시 포함되는데, 결제일에 맞춰 대금납부를 못한다고 해서 바로 신용등급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올해 하반기부터 단기연체 기준이 “10만원 및 5영업일 이상에서 30만원 및 30일 이상으로 변경되면서 실수로 결제일을 5일 지나쳐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일은 이제 발생하기 어렵게 되었다.

 

보통 습관적인 단기연체는 자금여력 보다는 관리의 문제인 경우가 많은데, 습관적인 연체가 장기연체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가능하면 급여통장과 같이 주거래 통장에서 이체가 되도록 계좌를 관리하여 연체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

신용 연체와 카드 연체는 다르다

한 가지 명심해야 할 것은 신용점수에 반영이 안 된다고 해서 연체로 기록되지 않는 것은 아니며, 당연히 미납 결제대금 기준으로 최대 연 24%의 연체이자는 부담해야 한다.

 

세상 사람들이 나한테 10원씩 주면 좋겠다는 상상을 해 본적이 있는가? 필자는 받는 입장에서만 생각해봤지 주는 입장으로는 생각해 본 적 없는데, 수시로 미납을 하는 사람이라면 카드사에 그렇게 돈을 기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 매달 하루 내지 이틀 정도의 미납 고객은 너무 많아 카드사에서 SMS 안내도 다 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반드시 인지하자.

 

실제 국내 전 신용카드사들이 거둬들이는 연체수수료 수입의 합이 매년 1,000억원이 넘는다고 한다. 카드사들 입장에서는 대부업법상 최고 이자율인 27.9%의 폭리를 취할 수 있으며 연체 관리를 따로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국내 주요 대표 카드사 5년간 연체 수수료 합계, 출처: 금융감독원, 표 제공: 핀다>

 

한편,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국내 경제 활동 인구의 80%가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보유자 중 82%가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국내 경제 활동 인구가 약 2,800만 명 임을 감안하면 실제 신용카드 사용 인구는 약 1,800만명으로 추산되며, 이 인구가 1,000억 원의 연체수수료를 지불했다는 것은 1인당 연간 약 5,500원을, 매월 460원씩을 연체수수료를 지불한 셈이 된다.

 

주: 1) 중복응답 가능, [ 단위: %, 장 ]
<카드별 보유 및 사용 현황,  출처: 한국은행, 표 제공: 핀다>

 

그까짓 쯤이야 라고 생각할 수 있는 사람들도 명심해야 하는 것은 결제 금액 중 아주 소액 일부라도 미납이 이루어지는 경우, 마일리지나 포인트 등의 카드 혜택이 제공되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신용카드 올바르게 사용하는 법

일상 생활에서 다음의 4가지 신용카드 사용 습관을 기른다면 신용점수 향상에 도움이 된다.

1. 신용카드 거래 기간을 늘리자

신용카드는 오래 거래할 수록 좋다. 당장 신용카드가 필요 없다고 해도 전략적으로 빨리 만들어서 소액이라도 건전하게 사용하는 것은 도움이 된다.

 

20대의 지출내역으로 알아본 20대 추천 신용카드 BEST 5!

2. 혜택별로 복수의 신용카드를 관리하자

복수의 신용카드가 신용도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주거래 신용카드 외에도 2~3장 정도의 카드는 추가로 발급 받아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기왕이면 자신의 소비패턴에 따라 혜택별로 신용카드를 조합하면 소비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소비패턴 혜택별 자기 진단표, 출처: 핀다>
3. 적정한도를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편, 카드 총 한도 대비 사용금액이 안정적인 것을 신용평가에 반영하기도 한다. 총 한도 대비 사용금액이 너무 많은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신용카드 한도소진율(%) = 총 사용금액 / 보유 신용카드 한도 합계

한도 소진율이라는 수치는 상대적인 것이므로 신용카드 한도 합계가 지나치게 작으면 조금만 소비 하더라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카드별로 적정 한도를 유지하는 것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소비를 절제할 수 없는 사람이라면 최소 한도를 유지하도록 하자.

 

4. 현금서비스나 카드론은 지양할 것

신용카드 사에서는 카드고객을 대상으로 단기 카드 대출(현금 서비스)장기 카드 대출(카드론) 한도를 부여하여 관리하고 있다. 사전에 한도와 금리가 부여되어 있고 대출 절차가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자주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번거롭더라도 1금융권 대출이나 마이너스 통장 등으로 전환하는 것이 좋다.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