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지말자, 적금금리 : 재테크는 이렇게

재테크의 시작은 예·적금입니다. 수많은 예·적금 상품 중에서도 선택을 할 때 가장 큰 기준이 되는 것이 금리입니다. 같은 금액을 저축하더라도 일시에 많은 돈을 넣어야 하는 예금보다 나눠서 납입하는 적금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은행에서 예금과 적금 금리를 비교해보면 적금이 더 높은 경우가 많기도 합니다. 하지만 표면적인 적금 금리만 믿어서는 안됩니다. 표면 금리 만 보고 이자수익을 기대했다면, 만기 후 기대했던 것보다 더 적은 이자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은행 예·적금 금리의 비밀

보통 예금과 적금 상품은 ‘만기 00년, 연리 00%’와 같은 형식으로 명시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떻게 이자가 계산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예금 금리는 계산하는 방식이 간단합니다. 예를 들어, 1년 만기, 연리 5%, 납입금 120만원인 예금인 경우, 1년 동안 이자는 120만원 x 5% = 6만원입니다. 말 그대로 금리는 5% 입니다.

 

하지만 적금 금리는 계산하는 방식이 약간 다릅니다. 1년 만기, 연리 5%, 매월 10만원인 상품을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첫 번째 월의 금리는 5% 입니다. 두 번째 월의 금리는 연리 5%에 대한 11개월 분의 이자가 붙게 됩니다. 즉 5% x (11개월 ÷ 12)이 됩니다. 세 번째 월의 금리는 10개월 분의 이자, 5% x (10개월 ÷ 12)입니다.

첫 번째 월 납입한 10만원에 대한 이자는 10만원 x 5% x (12개월 ÷ 12) =5000 입니다.

두 번째 월 납입한 10만원에 대한 이자는 10만원 x 5% x (11개월 ÷ 12) =4580원 입니다.

열두 달을 모두 계산해보면 아래 표와 같습니다. 1년 동안 총 120만원의 적금을 납입하고 총 이자는 3만2500원입니다. 같은 표면금리의 예금보다 적은 액수입니다.

 

 


표면금리, 실효수익률 따져보자

보통 은행에서 알려주는 연리를 표면금리라고 합니다. 겉으로 드러난 금리로,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죠. 하지만 앞서 계산해봤듯이 표면금리가 실효수익률은 아닙니다. 실효수익률은 실제로 고객이 원금 대비 받게 되는 이자율입니다. 정확한 이자를 알기 위해서는 실효수익률을 알아보아야 합니다.

 

대부분 은행의 예·적금 상품을 비교해보면, 예금보다 적금 금리가 높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계산해보면 대부분 예금 금리가 더 높은 경우가 많죠. 만약 목돈이 있다면, 표면금리에 현혹되어 적금에 가입하기보다는 표면금리가 조금 낮아 보이더라도 예금에 가입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입니다.

 

 

<현명한 투자는 어떻게 완성 할 수 있을까?, 출처: pixabay.com>

 

 

세전 금리와 세후 금리도 확인

또한 세전 금리와 세후 금리도 확인해야 합니다. 보통 이자에 대한 세금은 소득세 14.0%와 주민세 1.4%로 총 15.4%입니다. 은행에서 알려주는 금리는 세전 금리가 대부분입니다. 고객에게 조금이라도 금리가 높아 보이게 하기 위해서죠.

 

따라서 적금이나 예금 상품에 가입할 때는 은행에서 제시하는 금리가 세전 금리인지 세후 금리인지 확인을 해야 합니다. 또한 은행별로 상품을 비교할 때, 금리는 조금 더 낮더라도 절세 상품인 경우가 더 이익일 때도 있습니다. 이자 세금이 꽤 높기 때문이죠.

 

생각보다 낮은 예·적금 금리와 높은 세금에 실망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예·적금은 필요한 재테크 수단이며, 가장 안전한 방식입니다. 특히 1, 2년 내에 필요한 자금이라면 주식이나 펀드 등에 투자하는 것보다 예·적금이 좋습니다. 주식 시장이 좋지 않을 때, 원금을 회복하지 못했더라도 갑작스럽게 돈을 찾아야 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이유미
대학 때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지만 코딩보다는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가 궁금해 언론사에 몸을 담게 됐습니다. 이데일리에 입사한 후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을 출입하면서 경제에 조금씩 눈을 뜨기 시작했고 2016년에 카이스트MBA 과정을 다니면서 기업에 대해서도 조금씩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다시 IT, 핀테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유미

이유미

대학 때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지만 코딩보다는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가 궁금해 언론사에 몸을 담게 됐습니다. 이데일리에 입사한 후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을 출입하면서 경제에 조금씩 눈을 뜨기 시작했고 2016년에 카이스트MBA 과정을 다니면서 기업에 대해서도 조금씩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다시 IT, 핀테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