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여성리더들 “워라밸요? 밸런스보다 하모니”

한경닷컴 에서 핀다 이혜민 대표님이 연사로 참여한 세미나  ‘여성 창업자들의 일과 삶’에 대한 기사가 소개되었습니다.

 연현주-이혜민-양현서, 이나리 대표와 ‘여성 창업자들의 일과 삶’ 토크

 

<양현서  이사-연현주 대표-이혜민 대표-이나리 대표(왼쪽부터), 출처:한경닷컴 게임톡>
“워라밸요? 밸런스가 아닌 하모니가 필요해요.”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뜻으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라는 검색어가 뜨고 있다. 그렇지만 일은 먹기 위한 것, 라이프를 즐기는 것이라는 말이 변질된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이 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 이하 인기협)는 5월 29일 ‘2018 굿인터넷클럽 4차 행사’를 개최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인터넷 업계에 일하는 여성 리더와 창업자들의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이번 토론에는 연현주 대표(청소연구소), 이혜민 대표(Finda), 양현서 이사(카카오)가 패널로 참여하고, 이나리 대표(플래너리)가 진행을 맡았다.

 

양현서 카카오 이사는 “카카오 등과 같은 인터넷 기업은 타 직종보다 도전, 자유, 패기가 허용되는 문화이고 남녀차별은 내부적으로 없었다고 생각한다. 다만, 대외적인 활동 시에는 차별적인 인식이 종종 존재하였으며, 이러한 유리천장을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기업은 인재의 중용에 있어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한다면 미래지향적이지 못하며, 존재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양 이사는 “남자들은 주장을 잘 한다. 여성들은 안하고 구석에 앉는다. 그래서 구석이 아니라 가운데 앉아라. 한마디 더 하라. 여성 팀원을 가운데 앉아라 습관을 길들여야 한다. 리더는 남성이나 여성이 아니라 무성”이라고 강조했다.

 

이혜민 Finda 대표는 “실리콘밸리에서 회사의 성과를 발표함에 있어 여성이 대표인 기업에 얼마나 투자하며, 조직에 여성 구성원이 많다는 것을 공표하고, 중요하다는 가치를 심어주는 사실에 놀랍고 긍정적이었다.”라며, “우리나라는 아직 이런 부분에 있어 다소 아쉽지만, 여성의 사회 참여율이 높아지고, 남녀를 동등하게 바라보고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는 노력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전문이 궁금하다면?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