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금융서비스 대출 1호 핀다, 누적 대출 승인 금액 100조원 넘겼다

 

본인 명의 모바일로 간편하게 30개 이상 금융사의 확정 대출 조건 확인할 수 있어

서비스 운영 기간 동안 장애율 0.01%, 고객 목소리에 실시간 대응한 결과

오류별로 카테고리를 나눠 매뉴얼을 수립하는 등 서비스 안정화 총력

 

[이미지: 핀테크 기업 핀다의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이 100조원을 넘겼다. 1년 동안 200배 늘어난 수치다.]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대출 중개 서비스를 통해 30여개 은행의 대출 한도 승인을 받은 금액이 100조원을 넘겼다고 19일 밝혔다.

 

핀다는 2019년 5월 금융위원회의 1사전속주의 규제 샌드박스를 받은 핀테크 기업으로 같은 해 7월 첫 번째로 비대면 대출 중개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용자는 본인 명의 모바일을 통해 복잡하게 서류 제출, 은행 방문 등의 과정 없이 30개 이상 금융기관의 확정 대출 조건을 조회할 수 있고, 빠르면 10분 안에 대출금을 입금 받을 수 있다.

 

핀다의 대출 비교 서비스는 출시 1년 8개월만에 누적 승인금액 100조원을 넘겼다. 지난해 12월 기준 50조원을 기록한 이후, 3개월만에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회사는 서비스 사용율과 더불어 연계 금융기관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승인금액 규모가 커지는 속도도 빨라진 것으로 분석했다.

 

100조원이 넘는 동안 서비스 장애율은 0.01% 수준에 그쳤다. 핀다는 30개가 넘는 금융기관의 개별 개인신용평가모델(CSS)에 동시접근해 1분 내로 정보를 수집하는 기술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서비스 장애 예방 활동을 강화해왔다. 처음에는 사용자의 피드백을 사내 메신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발빠른 대응을 이어오다, 최근에는 자주 발생하는 오류를 카테고리별로 나누어 매뉴얼을 만들고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누적 대출 승인 100조원에 이르기까지 사용자들의 편의성과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해 밤낮으로 실시간 대응을 이어온 덕분에 서비스 장애율을 낮춰왔다”라며 “1사전속주의 특례 기간 만료를 앞두고 혁신금융서비스 1호 사업자로서 상당히 의미 있는 수치가 나와 뿌듯하고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최근 마이데이터 라이선스를 취득하며 안정적인 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위해 데이터 사이언스팀과 플랫폼팀을 강화해 서비스 안정화에 더욱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 # #

 

▶ 핀다로 1분 만에 내가 받을 수 있는 확정 대출 조건 조회해보기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