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혁신 이끄는 핀테크] 이혜민 핀다 대표 “소비자에 최적화된 대출 플랫폼 만들 것”

한국금융신문에 금융혁신 지정 대리인 서비스에 선정된 핀다의 인터뷰가 게재되었습니다. 핀다가 꿈꾸는 금융혁신 서비스가 궁금하다면 아래 기사를 읽어보세요.

원문 보러 가기

 

“세상은 편해졌는데 금융만 쇼핑을 할 수 없다는 의문에서 시작했습니다. 혁신 금융 서비스를 기점으로 금융상품의 아마존을 만들고 싶습니다.”

이혜민 대표는 핀다의 탄생과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핀다는 2015년 10월 박홍민 공동대표와 함께 만든 금융 상품 플랫폼이다. 그 중에서도 대출에 특화된 ‘데이터 기반 원스톱 대출마켓’이다. 23~2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부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이혜민 대표는 대출이 복잡한 법과 규제에 가로막혀 소비자가 적합한 금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개별 소비자에게 맞는 적정 금리를 받기 위해서는 은행에 방문하고 조회, 서류 신청, 심사 결과까지 기다려야하는데 물리적 비용과 시간이 너무 길다”라며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려 여러가지 상품 중 비교해서 최적합한 상품을 고르는 것이 아니라 결과가 빨리 나오는 상품을 선택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대출상품을 많은 상품을 알아볼수록 더 좋은 조건의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물리적 한계로 평균 2개 정도밖에 알아보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금융회사 입장에서도 적정한 고객을 알 수 없어 불특정 다수에게 상품을 노출하다보니 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혜민 대표는 “금융기관 입장에서도 노출만 늘리는 단순한 마케팅을 지속할 수 밖에 없다”며 “마케팅 비용이 금리로 소비자에게 전가된다”고 말했다. 금융기관도 핀다를 통하면 비용 절감 효과가 나타난다. 이혜민 대표는 “금융기관에서도 기존에 발생하는 중개비용, 광고비용이 절약된다”며 “절약됨 금액 일부는 우대금리로 전황할 수 있으며 최소 0.5%p 하락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핀다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사진=핀다 제공>

소비자에게 불합리한 대출 규제를 혁파한게 핀다 서비스다.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핀다 서비스는 핀다 플랫폼 안에서 상품 조회부터 대출심사까지 진행하고 소비자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추천해준다.

이 대표는 “당사자가 직접 발품을 팔아서 대출상품을 찾아야 했던 과정을 플랫폼 안에서 모두 진행된다”며 “소비자가 제출한 정보를 필요한 기관과 연동해주고 여러 금융회사 상품 중 가장 좋은 대출조건을 추천해준다”고 말했다.

그는 “핀다 내 시뮬레이션 결과, 여러개 상품을 비교하게 돼 11.8% 정도 절감되고 한도도 확대되는 걸로 나온다”라며 “개인에게 최적화 된 금융상품 쇼핑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핀다는 대출상품 외에도 카드내역, 대출 잔액, 신용 평가 리포트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자산, 대출, 지출 내역을 한눈에 볼 수 있어 개인화된 자산관리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대표는 “대출을 받아도 대출 내 조건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대출정보 등을 제공해 연체하지 않고 상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금융기관과 제휴해 금리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도 만들었다. 낙원MG새마을금고와 협업해 만든 ‘인생핀다론’, 씨티은행 직장인 대출상품이 그 상품이다. 핀다를 통해 이 대출을 받을 경우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핀다의 혁신성을 보고 SBI저축은행과 지정대리인에 선정돼 대안신용평가모델을 평가하고 있다.

이혜민 대표는 “6월 말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핀다에 가면 특판대출이 있는 등 여러가지 우수한 금융 상품을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인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