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혁신 이끄는 핀테크] 이혜민 핀다 대표 “소비자에 최적화된 대출 플랫폼 만들 것”

한국금융신문에 금융혁신 지정 대리인 서비스에 선정된 핀다의 인터뷰가 게재되었습니다. 핀다가 꿈꾸는 금융혁신 서비스가 궁금하다면 아래 기사를 읽어보세요.

원문 보러 가기

 

“세상은 편해졌는데 금융만 쇼핑을 할 수 없다는 의문에서 시작했습니다. 혁신 금융 서비스를 기점으로 금융상품의 아마존을 만들고 싶습니다.”

이혜민 대표는 핀다의 탄생과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핀다는 2015년 10월 박홍민 공동대표와 함께 만든 금융 상품 플랫폼이다. 그 중에서도 대출에 특화된 ‘데이터 기반 원스톱 대출마켓’이다. 23~2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부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핀다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사진=핀다 제공>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