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초기 파트너 9곳 공개

‘클레이튼(Klaytn)’의 초기 서비스 파트너에 핀다의 자회사인 ‘레이온(Rayon)’이 참여합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면 아래기사를 읽어보세요.

 

원문 보러 가기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이 내년 1분기 메인넷(독립 네트워크) 오픈을 앞두고 초기 서비스 파트너를 9곳을 공개했다.

클레이튼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지난 8일 테스트넷을 공개해 주목 받았다.

파트너들은 클레이튼 위에서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접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한다.

클레이튼의 테스트넷을 사용하며 기술적 보완사항 등을 제안해 플랫폼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메인넷 오픈에 맞춰 디앱 서비스를 선보여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예정이다.

◇게임, 웹툰, 난치병 정보, 대출정보까지 파트너 다양

클레이튼의 파트너는 다양하다. 게임 분야에서는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와 협업을 진행한다. 위메이드트리는 2억명 이상의 누적 이용자를 보유한 위메이드의 다양한 IP(지적재산권)들을 포함해 시장 내에서 검증된 인기 게임 콘텐츠를 블록체인과 연결할 계획이다. 특히 아이템 거래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인게임 콘텐츠를 블록체인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문제가 되는 처리 용량 및 속도 등의 이슈들을 해결해나가고 있으며,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조성을 위해 클레이튼과 협력한다.

콘텐츠 분야에서는 ‘픽션 네트워크’가 클레이튼에 참여한다. 픽션 네트워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웹툰, 웹소설 등의 창작자와 이용자를 직접 연결하는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로, 웹툰 플랫폼 ‘배틀코믹스’에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배틀코믹스는 100만명 이상의 이용자, 1,000여건 이상의 IP를 확보하고 있어 블록체인 이용자 확대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탈힌트’에서 진행하는 블록체인 기반 푸드 데이터 프로젝트 ‘힌트체인’도 클레이튼을 통해 공개된다. 힌트체인은 개인 맞춤형 푸드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각 개인의 음식 취향 등을 분석하여 개인화가 중요한 푸드 산업영역을 소비자 중심으로 재구성한다. 레스토랑, 편의점, 마트, 푸드 플랫폼 등 푸드 관련 분야에는 모두 적용이 가능한 푸드인프라 기술 서비스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외에도 ▲MLB, NBA 등 종목별 판타지 스포츠 시뮬레이션 플랫폼 ‘스포츠플렉스’를 운영하는 ‘나부스튜디오’, ▲타겟광고,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연구 목적의 개인 데이터 거래 마켓플레이스를 개발하고 있는 ‘에어블록 프로토콜’, ▲뷰티 SNS이자 국내 최초의 상용화 디앱 ‘코스미’를 런칭하여 DAU 10,000명을 돌파한 ‘코스모체인’, ▲글로벌 게임 엑셀러레이터 GTR이 발굴한 게임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는 플랫폼 ‘VETTA’, ▲난치병·희귀질환자들의 건강 정보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기록하는 ‘휴먼스케이프’, ▲대출 역제안 마켓을 개발 중인 ‘핀다’의 자회사 ‘레이온’ 등이 파트너로 합류해 클레이튼을 통해 디앱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개발을 위해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툴킷(Tool-kit) 과 튜토리얼(Tutorial)을 함께 선보였다.

 

 

◇클레이튼, 디앱 개발 운영에 도움 줄 것

 

카카오 측은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위해선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클레이튼은 기업들이 디앱(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 블록체인상의 앱)을 개발하고 운영하는데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클레이튼은 제한된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 시범 운영한 뒤 내년 1분기 중 메인넷을 정식으로 오픈된다. 메인넷 오픈 전까지 검증된 기업들과 추가로 파트너십을 체결해 블록체인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서비스 파트너 외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이나 개발자는 클레이튼 홈페이지(www.klaytn.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내부 심사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클레이튼, 거래 성사시간 1초 안팎 단축

한편 클레이튼은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이 운영될 수 있도록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켰다. 비트코인이 한시간, 이더리움이 수분 걸리는 거래(Transaction) 성사 시간을 1초 안팎으로 획기적으로 단축시켰고, 초당 거래내역수(TPS)를 1,500까지 끌어올렸다.

합의가 필요한 작업은 책임감이 강한 서비스 사업자들로 이루어진 합의 노드(Consensus Node)에서 처리하고, 합의가 필요 없는 읽기 요청 등의 작업은 레인저 노드(Ranger Node)가 담당하게 함으로써 합의 노드의 작업을 줄여 속도를 높이는 방식을 택했다.

툴킷에는 ▲클레이튼 위에서 생성된 토큰들의 안전한 보관, 전송을 지원하는 ‘클레이튼 월렛(Klaytn Wallet)’, ▲블록 생성,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모든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레이튼스코프(Klaytnscope)’, ▲블록체인 관련 보상 기반의 지식 공유 플랫폼 ‘블라스크(BLASQ)’ 등이 포함되어 있다. 블라스크에서 블록체인 관련 질의/응답 활동시 토큰이 보상으로 주어진다.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