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핀테크죠]블록체인이 은행을 대체할까

A에게 여유자금 100만원이 생겼다. B는 100만원의 병원비가 필요했다. A와 B는 모두 은행을 이용한다. A는 여유자금을 은행 저축해서 이자를 받고 B는 필요한 자금을 은행에서 빌려 이후 원금과 함께 이자를 은행에 상환한다. 만약에 A와 B가 서로 아는 사이라면 굳이 은행을 거치지 않아도 바로 돈을 빌려주고 대출할 수 있다. 하지만 가족끼리도 금전거래는 하지 않는 게 좋다는 말이 있다. A와 B가 어떻게 서로 믿을 수 있을까. 차용증을 쓴다고 하더라도 B가 A 몰래 차용증에 대출금 100만원에서 0을 하나 지워 10만원으로 만들 수도 있는 일이다. A는 억울하겠지만 증인이 없다면 이를 B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은행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A와 B의 거래내역을 위변조하기 어려워진다면 어떨까.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블록체인이 이 문제를 해결한다. 블록체인은 A와 B의 거래내역을 여러 블록으로 나눠 다른 참여자들과 공유하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참여자가 모여 블록을 연결해야만 A와 B의 완성된 거래내역을 볼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 거래내역은 쉽게 위변조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블록체인이 적용되지 않았을 때는 A와 B가 나눠가진 차용증만 각각 수정하면 되지만, 블록체인이 적용되면 이 블록을 나눠가진 참여자들의 블록을 모두 수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블록체인이란 정보를 나눠서 저장하는 기술

 

예전에는 인터넷 상에서의 공유되고 거래되고 하던 정보와 데이터들이 은행의 중앙서버에 저장이 됐다면 이제는 여러 컴퓨터에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하게 되는 기술이 블록체인을 의미한다. 즉, 중앙 관리자가 필요 없는 것이다. 위변조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보안성과 안정성은 오히려 더 높아지고 비용은 그만큼 줄일 수 있다. 현재의 금융결제망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전환하면 연간 200억달러 이상의 비용절감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블록체인의 3가지 기본기능

블록체인의 3가지 기능

 

 

블록체인의 기능은 크게 암호화폐, 분산데이터베이스, 스마트계약 등 세 가지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화폐로 알려진 비트코인은 암호화폐와 분산데이터베이스 기능을 갖는 것이다.

 

최근 금융권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기술 적용이 많이 언급되고 있다. 높은 보안성 때문이다. 중앙서버를 가지고 있으면 해커들은 확실하게 공격할 목표가 생겨 중앙서버를 가진 은행 입장에선 보안의 취약성이 높을 수 밖에 없다. 해커의 공격을 막기 위해서 보안에 많은 비용을 쏟게 된다. 하지만 블록체인은 분산된 데이터베이스로 블록으로 나눠져 저장되기 때문에 그만큼 해커들의 공격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금융권에서 적용하고자 하는 블록체인은 분산데이터베이스와 스마트계약 기능을 합친 것을 이야기한다.

 

블록체인이 등장한 것은 2~3년이 채 되지 않는 신기술이다. 아직 고도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 없기 때문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하는 추세다.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BoA), JP모건체이스 등 43개 금융회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블록체인 컨소시엄 ‘R3CEV’이 있으며, 리눅스 재단이 만든 ‘하이퍼레저 프로젝트’도 있다. 하이퍼레저 프로젝트는 IBM, MS, 인텔 등 IT 글로벌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제2의 인터넷?

 

“인터넷이 정보를 공유하는 방법을 바꿨듯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사용하면 자산가치를 지닌 거의 모든 대상을 추적하고 거래할 수 있으며 위변조 위험을 완화활 수 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엄청난 차별화를 만들 수 있다.”

 

여러블록이-모여야-하나의-모양으로-완성이-되듯이,-여러-블록으로-나눠진-데이터가-모두-모여야-하나의-완성된-데이터가-된다

여러블록이 모여야 하나의 모양으로 완성이 되듯이,

여러 블록으로 나눠진 데이터가 모두 모여야 하나의 완성된 데이터가 된다.

 

IBM은 유튜브에 업로드한 ‘블록체인 소개’ 동영상을 통해 블록체인에 대해 이와 같이 설명한다. 블록체인 연구자들은 블록체인을 1980년대나 1990년대 초반의 인터넷에 비교하기도 한다. 인터넷처럼 어마어마한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아직 일반 사람들이 이용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확산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월드와이드웹(www)이 개발된 이후 인터넷 사용이 간편해지면서 급속도로 확대됐듯이 블록체인도 보다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개발되면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으로 성장하게 된다면 궁극적으로 중앙기관, 즉 은행도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정보 및 금융거래를 하듯이 향후에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위에서 정보와 금융거래가 가능해지면 굳이 중앙기관, 혹은 제3의 기관이 금융거래를 인증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블록체인에 가장 관심을 보이는 업계 중 하나가 금융권인 이유이기도 하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블록체인 혁명이 불러올 완전히 다른 세상

빠르다, 편하다, 스마트한 핀테크 세상

현명한 금융 소비자의 선택, 핀테크

 

 

이유미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으며 이데일리에 입사해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에서 취재를 하고 글을 썼다. 2016년 카이스트 MBA 졸업하고 2017년 여름부터 스타트업에서 콘텐츠 기획 및 편집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유미

이유미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으며 이데일리에 입사해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에서 취재를 하고 글을 썼다. 2016년 카이스트 MBA 졸업하고 2017년 여름부터 스타트업에서 콘텐츠 기획 및 편집 등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