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핀테크죠] 대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다

돈이 없으면 대출도 받기 어렵다. 언뜻 생각해보면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돈이 없기 때문에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돈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대출을 받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대출을 제공해주는 금융권에서 대출신청자가 돈을 갚을지를 확신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은행도 땅 파서 장사를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은행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정말 대출이 급박한 사람들은 오히려 자금 여유가 없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위한 보호장치는 없어 사채시장으로 내몰릴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은 안타깝기만 하다.

 

1

돈이 없기 때문에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돈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대출을 받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국내 대출 시장이 양극화돼 있었던 이유도 있다. 자산이 어느 정도 있거나 일정한 소득이 있는 사람들, 시중은행의 신용등급이 3~4등급인 사람들은 시중은행에서 3~4%대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4~7등급의 사람들은 저축은행이나 캐피탈 등 제2금융권으로 눈을 돌릴 수 밖에 없다. 금리가 20%대로 훌쩍 뛰게 된다.

 

신용평가를 보다 다양하게 받는다.

 

“내가 지금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로 맡길 수 있는 자산도 없고 일정한 수입도 없지만, 다음달부터 입사가 예정돼 있고 책임감도 강해 대출 상환 의지가 아주아주 강한데, 이걸 증명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라고 생각한 적이 있는 사회 초년생이 있을 것이다. 과거에는 대출을 상환할 수 있다는 것을 일정한 기준에 의해서만 증명이 가능했다. 신용평가사(CB사)의 획일적인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이었다. CB사들은 보통 상환이력정보, 현재 부채수준, 신용거래기간, 신용형태정보 등만 활용한다.

 

하지만 최근 핀테크가 발달하면서 다양한 신용평가시스템(CSS)이 개발되고 있다. 데이터처리 및 분석 기술 발전과 함께 대출 신청자가 대출 상환 의지가 얼마나 있는지, 상환할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등 과거보다 예측이 가능해진 셈이다.

 

대표적으로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나 카카오뱅크는 주주사들의 데이터를 활용해 대출자의 상황을 보다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케이뱅크의 경우 통신료 납부 데이터를, 카카오뱅크의 경우 온라인 상거래 정보나 지급결제 소비행태 등 활용이 가능하다. 이들 은행들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부분이 중금리 대출이다. 케이뱅크의 마이너스통장의 경우 금리는 5.5%다. 신용등급 1~2등급의 대출자들은 오히려 시중은행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유리하다. 케이뱅크의 마이너스통장 타깃층이 높은 신용등급의 대출자가 아니라는 의미다.

 

 

인터넷전문은행들 보다 P2P(개인간 거래)금융업체들이 먼저 자체적으로 신용평가시스템을 개발해왔다. 대출 신청자의 동의 하에 페이스북을 포함한 SNS 활동 등 비금융 데이터를 수집해 심사 평가 참고자료로 활용한다. 대출 신청자가 사이트에 얼마나 오랫동안 머무르는지 또는 계약서를 얼마나 오랫동안 들여다 보는지 등을 통해 대출 신청자의 조심성이나 꼼꼼함 등의 성격도 파악하게 된다. 해외에서는 심리테스트를 활용해 신용평가를 하기도 한다.

 

신용등급 단계도 기존의 10등급에서 더욱 늘려 P2P업체마다 등급을 세분화한다. 대출자의 상황을 보다 세밀하게 들여다본다. 그만큼 상환을 잘 하는 ‘좋은’ 대출자를 놓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대출자 입장에서는 제2금융권으로 넘어가기 전에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빚테크’도 가능하다.

 

 

 

다양해진 자금조달 방법

 

 

자금 조달의 선택권이 다양해진 것도 대출자 입장에서는 유리해진 셈이다. 기존에는 금융사의 종류가 한정적이었기 때문에 자금 조달 방식도 한정적이었다. 24년 만에 새로운 은행이 등장하게 됐으며, 다양한 P2P금융업체들의 등장으로 대출자는 보다 다양한 금융사를 통해 대출을 알아볼 수 있다. 그 가운데 가장 유리한 조건의 대출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P2P금융업체들도 개인 신용대출 뿐 아니라 과거 상점 매출을 기반으로 신용평가를 하는 소상공인 대출을 위한 곳도 있으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를 위한 곳도 있다. 단기간 내의 유동자금이 필요한 브릿지론을 취급하는 업체도 있다. 대출 목적에 따라 더 유리한 곳에서 대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2

24년 만에 새로운 은행이 등장하게 됐으며, 다양한 P2P금융업체들의 등장으로 대출자는 보다 다양한 금융사를 통해 대출을 알아볼 수 있다.

 

 

장기간 해외에 거주해 국내 금융거래가 부족해 신용등급이 낮은 유학생, 이제 막 취업한지 3개월이 채 지나지 않은 사회 초년생, 매출은 곧잘 나오지만 협력사의 사정으로 대금을 받지 못해 유동자금이 잠시 부족한 소상공인, 목돈이 전세자금으로 묶여있지만 당장 주택 계약금이 필요한 프리랜서 등 시중은행에서 적합한 신용등급을 받지 못해 소외 받는 대출 신청자들이 생각보다 주변에는 많이 있다. 대출을 갚을 의지와 능력이 있는 사람이 대출을 받는 것은 ‘나쁜’ 대출이 아니다. 이들에게 보다 적절한 신용등급평가와 다양한 자금조달을 통해 적절한 대출을 제공하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해주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핀테크를 통해 이러한 금융 사각지대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왜 핀테크죠?] 가려졌던 기업정보가 보인다! 똑똑한 투자

[왜 핀테크죠?] 금융초보자도 예적금, 보험 가입 당당하게 하자!

빠르다, 편하다! 스마트한 금융 라이프

 

 

 

이유미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으며 이데일리에 입사해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에서 취재를 하고 글을 썼다. 2016년 카이스트 MBA 졸업하고 2017년 여름부터 스타트업에서 콘텐츠 기획 및 편집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유미

이유미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으며 이데일리에 입사해 기업금융, IT, 국제부, 증권부 등에서 취재를 하고 글을 썼다. 2016년 카이스트 MBA 졸업하고 2017년 여름부터 스타트업에서 콘텐츠 기획 및 편집 등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