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관리하기] 10. 신용등급 관리를 위한 꿀팁 요약정리

매주 업데이트되는 신용관리 꿀팁!

지난 2달여간 신용등급 관리 방법에 관하여 총 9편의 글로 이야기했었다. 오늘은 신용등급 관리하기 최종 편으로 지난 이야기에 관하여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더 많은 금융 정보를 원한다면?

핀다의 회원이 되어주세요.
매주 알찬 금융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신청하러 가기

펀디드

1. 신용등급을 이해하자 : 신용관리를 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본인의 신용등급이 무엇인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 등급은 무엇인지, 부채는 정확히 얼마인지, 보유 카드는 몇 개인지 등을 정확히 알아야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으며 신용관리가 가능하다.

펀디드

2. 현금서비스를 멀리하자 : 현금서비스는 단기 대출과 같은 상품이고 1개월 사용 기간에 따른 이자만 지불하면 되기 때문에 실 사용자들이 부담 없다고 느끼며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현금서비스”의 명칭도 “단기 카드대출”로 바뀌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카드사들마다 제공하는 현금서비스의 금리는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20%의 고금리 상품이며 빠르고 간편하다는 이유로 많이들 이용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신용등급에 악영향을 미친다.

펀디드

3. 대출은 하나로 묶자 : 대출의 개수와 금액에 따라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같은 업권끼리 하나로 묶는 것이 좋다. 대환대출을 통하여 조금이라도 금리가 저렴한 기관으로 묶는다면 신용등급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펀디드

4. 카드론과 리볼빙 : 카드론은 신용카드를 처음 개설할 때 조회하는 신용등급에 따라 한도와 금리가 어느 정도 산정이 된다. 따라서 카드론, 일명 카드 장기대출은 신용카드 이용 중 연체 경험이 없다면 아주 쉽게 서류와 지점 방문 없이 대출을 받을 수가 있다. 하지만 카드론은 일반적으로 1 금융권에서 받는 대출 금리보다 상당히 높은 금리이며 카드론 이용 시 신용등급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가능하면 피하는 것이 좋다.

펀디드

5. 적정 신용카드의 개수 : 카드 사용은 주 사용 카드 1-2장 정도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카드 보유 수가 많고 골고루 적당한 수준에서 모든 카드를 다 사용하다 보면 지출관리가 힘들어지고 결제일 관리, 카드대금관리가 힘들어진다. 따라서 예방차원에서 기본 3-4개의 카드를 소유하고 1-2장만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과도한 카드 사용과 할부 이용은 신용등급에 약영향을 미치니 염두에 두자.

펀디드

6.  마이너스 통장의 진실 : 마이너스 통장도 대출이다. 은행권에서 개설하는 이 상품은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하며 사용하는 금액에 따라 이자를 납입하기 때문에 간편하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지만, 사용하지 않더라도 대출로 항상 잡혀 있기 때문에 마이너스 통장 개설과 동시에 신용등급이 낮아지게 된다.

펀디드

7. 통신, 공과금도 착실히 납부하자 : 2016년도부터는 통신비, 공과금과 같은 비금융거래 건에 대하여 연체 없이 납부한다면 신용등급의 향상 조정이 가능해졌다. 따라서 신용등급이 낮고 공과금 등을 연체 없이 납부했다면 CB(NICE, KCB)사에 등록을 통해 신용등급을 상승시켜 보자.

펀디드

8. 금리비교는 필수 : 시중은행 1-2곳에서 대출 신청 시 거절이 됐다고 쉽게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 조금 더 낮은 금리를 위해 농협, 신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귀찮더라도 추가적으로 대출 여부를 알아봐야 한다. 한번 2,3 금융권에서 대출이 발생된 후에는 사실상 다시 1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는 어렵다.

펀디드

9. 신용등급 상담을 받자 : 낮은 신용등급으로 인해 고민이라면 본인에게 맞는 신용컨설팅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 현재의 신용상태와 주의점, 등급 향상을 위한 방법, 대출 관리 등 신용컨설팅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한다면 등급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사실 신용관리가 그다지 어려운 일은 아니다. 1-9편까지의 글들을 읽어보고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신용등급에 악영향을 미치는 행동들만 피한다면 좋은 신용등급을 유지할 수 있다. 높은 신용등급(1-3등급)을 유지한다면 추후 발생 가능한 모든 금융거래 시 좋은 조건으로 거래가 가능할 것이다. 단 1%의 금리 차이도 대출금액에 따라 연간 몇 만원에서 수백만 원까지의 이자 차이가 날 수 있으니 신용등급 관리의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해보자.

지금까지 신용등급 관리하기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 자료는 투자자 보호에 집중하는 P2P 대출 플랫폼, (주)펀디드(https://www.funded.co.kr/) 와 함께 작성되었습니다.

 

이동영
기존 금융의 비효율을 개선해 대출금리의 양극화를 해결하고 높은 수익률의 투자 상품을 제공하는 P2P 금융기업, 펀디드의 이동영입니다.
이동영

이동영

기존 금융의 비효율을 개선해 대출금리의 양극화를 해결하고 높은 수익률의 투자 상품을 제공하는 P2P 금융기업, 펀디드의 이동영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