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슈어테크 산업 근로자가 본 미래의 보험 3가지!

필자는 인슈어테크 산업에서 일하고 있지만, 보험 전문가는 아니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보험의 차이점을 알고, 설계사나 TM보다는 조금 손품을 팔아서 다이렉트(온라인) 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것을 아는 정도이다. 오히려 IT 트렌드나 비즈니스 전략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 할 수 있다. 그렇기에 오늘은 보험산업에 대해 객관적인 시선으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보험은 참 어렵다. ‘매달 보험금을 내다가, 다치면 얼마의 보험금을 받는다’는 사실은 알지만, 보험사마다 상품과 납입액이 천차만별이다. 같은 암 보험인데 어떤 곳은 보험료가 1만 원대고, 다른 곳은 5만 원대인 경우도 부지기수다. 특약으로 들어가면 옵션만 수십 가지가 되어 정신이 혼미해질 지경에 이른다. 이런 상황에서 보험 ‘초보’는 어떤 상품이 나에게 효율적인지 판별하기가 너무 어렵다.

 

필자가 보험에 가입할 때 가장 억울했던 부분은 가입하고 싶지 않은 담보를 강제적으로 들어야 한다는 점이었다. 보험료를 지출로 보기 때문에 보장받고 싶은 부분만 골라서 효율적인 보험설계를 하고 싶었으나 정책상, 규정상이라는 이유로 필요하지 않은 보장까지 포함해서 보험에 가입해야 했다. 이렇게 가입한 보험이지만 사실 보험금을 어떤 상황에 얼마만큼 받을 수 있는지는 여전히 헷갈린다.

 

분명히 필자와 같은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 주변 지인들에게만 물어봐도 이런 불편함에 대해 공감하는 사람이 많고, 최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보험 가입자가 보험금 챙기는 것을 잊거나 제때 수령을 하지 않아 잠들어 있는 ‘숨은 보험금’이 7조 4,000억 원 규모로 900만건에 이른다고 한다. 그래서 이런 불편함을 문제로 정의하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생각해 보기로 했다.

 

<제공: 핀다>

 

1.나에게 딱 맞는 보험을 어떻게 고를 수 있을까? – 큐레이션

나에게 필요한 보험을 제대로 고르는 방법은 어찌 보면 간단하다. 모든 보험상품의 가격과 조건을 체크리스트로 만들어 나에게 필요한 것을 체크해보면, 체크된 항목이 가장 많은 상품이 나에게 가장 필요한 보험일 것이다. 이 방법을 기술로 자동화해서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큐레이션’이다.

 

보험에 큐레이션을 적용한다면 이런 서비스도 가능하다.

‘나는 30살, 연봉은 3,000만 원, 사무직으로 일한다. 활동적인 편이고 자차를 보유 중이다. 나는 어떤 보험을 얼마나 들어야 할까?’라는 궁금증이 생긴 사람이 앱이나 웹상에서 자신의 정보를 적어 넣으면 A사의 암 보험 6,400원, B사의 실비보험 8,740원, C사의 운전자보험 11,000원의 보험상품이 적합하다는 ‘해답’을 줄 수 있다. 또한, 큐레이션 기술을 통해 ‘20대 사회초년생에게 필요한 보험’, ‘30대 신혼부부에게 추천하는 보험’, ‘활동적인 취미를 가진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보험’ 등 미리 소비자의 요구에 맞는 패키지 상품을 만들어서 내놓을 수도 있다.

 

2.나에게 필요한 보장만 골라서 가입할 수는 없을까? – 미니보험

미니보험은 비교적 최근부터 상용화된 상품이다. 패키지로 묶여 있던 기존의 보험 상품에서 원치 않는 보장을 줄이고 보험료를 낮춘 상품으로, 보험료의 수준이 기존 대비 1/5 이상 저렴해지는 상품도 있다. 앞서 적은 것처럼 필자는 기존의 보험 시스템이 원하지 않는 보장을 강제로 포함해 가입해야 하고 보험료까지 더 내야하기에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미니보험이 대중화되면 사람들은 쉽고 편리하게 자신의 상황과 조건에 맞는 보험 가입이 가능해진다.

 

<제공: 핀다>

 

3.알아서 보험금이 따박따박 나올 순 없을까? – 블록체인

인슈어테크 기업들이 눈독 들이는 기술 중에는 블록체인이 있다. 블록체인은 ‘거래’라는 행위에서 중앙 시스템 없이 모든 이용자가 서로의 증인이자 감시자가 되어 거래의 투명성과 보안성,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서 보험 가입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간단한 본인인증 절차를 거치는 것만으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게 될 것이다. 실제로 이 기술은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기관이 있는 만큼 머지 않은 미래에 대중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실, 보험산업은 상대적으로 엄격한 규제로 인해 다른 금융산업에 비해 기술적으로 뒤처져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자면 발전의 가능성이 큰 블루오션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앞으로 큐레이션, 미니보험, 블록체인 등 보험과 기술의 만남으로 소비자가 더 편리해지는 시대가 되기를 기원해본다.

 


보험의 바른 길찾기, 굿초보

 


 

굿초보
굿초보는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금융 생활을 돕는 핀테크 서비스입니다. 돈이 되는 금융 정보와 파격적인 굿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굿초보

굿초보

굿초보는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금융 생활을 돕는 핀테크 서비스입니다. 돈이 되는 금융 정보와 파격적인 굿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