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투자 세율 인하, P2P 전성시대가 다가온다!

정부가 과세 형평을 제고하고 공유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P2P 투자를 통해 얻는 이자소득에 대한 원천징수세율을 내년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2년간 25%에서 14%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P2P 투자의 예·적금 대비 높은 이율 및 위험성 때문에 투자를 망설이고 있던 예비투자자들에게는 좋은 소식이 아닐 수 없는데, ‘2018년 세법개정안’을 통한 P2P 투자 세율 인하, 나의 투자수익에 어떤 변화를 줄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과거 P2P 투자에 25%의 세율이 적용되었던 이유는?

P2P 금융소득은 비영업대금이익으로 간주해 25% 세율을 적용하고, 지방소득세(이자소득세 10%)를 더해 27.5%의 세금을 매겼다. 이 말인즉슨, 대출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은행 등 금융회사와 달리 P2P 투자자의 투자 행위를 일시적으로 돈을 빌려줘 이익을 챙기는 것으로 봤다는 뜻이다. 은행 예·적금의 세율이 15.4%인 것을 생각했을 때, 더욱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것에 회의감을 느끼는 투자자들도 많았을 것이다.

 

다만 개인신용 P2P는 적은 투자금액을 다양한 채권에 투자함으로써 절세효과를 만들었고, 이를 통해 실효세율을 낮출 수 있었다. 자세한 방법은 채권마다 5,000원 ~ 1만 원씩 나눠서 투자하는 것이다. 채권 이자수익을 매길 때 원 단위 세금은 안 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세금이 19원으로 계산되는 10개 채권에 투자하면 실제는 100원만 내면 되지만, 1개 채권에서 같은 이자소득을 얻으면 190원을 전부 내야 한다. ‘원단위절사’와 관련하여 렌딧의 투자가이드에 따르면 렌딧 투자자들의 실제 세율은 평균 17.1%로 25.4%와는 큰 차이를 보임을 알 수 있었다.

 

 

모든 P2P 투자에서 세율이 인하되는 것은 아니다?

정부는 부실대출, 사기 등 투자자 보호를 위해 P2P 금융업체, P2P 대출연계대부업자가 금융 관련 법령에 따라 인허가를 받거나 등록한 경우에 한해서만 세율을 인하해주기로 했다. 따라서 금융위원회에 연계대부금융업체로 등록한 적격 P2P 대출업체만 이자소득 원천징수세율이 14%로 인하되는 것이다.

 

적격 P2P 업체 조건과 2년이라는 시간적 제한이 있기는 하지만, 이 자체로도 P2P 투자상품을 제도권 금융상품으로 본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P2P 업체와 투자자들은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P2P 대출업체 중 하나인 8퍼센트의 이효진 대표는 “다른 투자 상품들과 P2P 투자의 세제가 형평성을 갖게 됐다. 세율 완화와 함께 법제화가 마무리되면 건전한 핀테크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P2P투자 수익률 계산은 핀다 앱에서!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