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견제권, 이제 내 대출금리 상세내역 알 수 있다

금융감독원이 이르면 6월 내 은행들의 대출금리 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한다. 이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한미 간 금리 격차가 커져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인상이 이어질 것에 대한 대책 마련의 일환으로 보인다. 이 조치를 통해 이르면 하반기부터 금융소비자들에게 ‘금리견제권’이 생겨 자신이 받은 대출의 금리 산출 결과 내역에 대한 정보를 은행에서 받을 수 있게 된다.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2일 임원회의에서 시중은행들의 대출금리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아 가산금리나 목표이익률이 제대로 산정되지 못한 부분이 많았다며 은행연합회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금융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및 금리 공시 등을 강화해달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뀌나?

은행 대출금리의 기본 산출 방식은 코픽스와 CD, 금융채 등 기준금리에, 우대금리 등 조정금리, 업무원가, 목표이익률, 위험프리미엄 등 가산금리를 더해 결정된다. 기존의 금리 공시를 통해 은행별로 기본금리와 가산금리 정도를 알 수 있었다. 앞으로는 가산금리를 구성하는 우대금리, 위험프리미엄 등 주요 내용까지도 공개하는 방향으로 변화된다. 다시 말해 지금까지는 대출금리라는 최종 결과물만 받아봤다면, 앞으로는 자신의 대출금리가 어떤 기본금리와 어떤 가산금리가 적용된 결과물인지를 살펴볼 수 있게 된다.

 

가산금리 내역을 좀 더 자세히 공개하면 소비자는 금리 등 가격 변수를 좀 더 잘 파악해 어느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지를 결정할 수 있다. 나아가 금융소비자들은 이를 토대로 금리 산정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소비자가 대출 때 은행의 대출금리 산정 내역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는 권한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이 조치를 통해 은행에 대한 금융소비자의 견제 권한이 강화되어 금리 인상기에 예금금리는 제자리인데 대출금리만 급등하는 등 은행의 고질병이 다소나마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 주체가 직접 권리를 갖게 되어, 합리적이고 건전한 금융환경에 초석이 되길 바라본다.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핀다(Finda)

핀다(Finda)

보다 나은 금융생활,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