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치 보험료 한꺼번에 내면 500만 원 할인?

 

20년 치 보험료 한꺼번에 내면 500만 원 할인…귀가 솔깃한데?

본전 생각에 덜컥 냈다가 되레 손해날 수도 

중대한 질병 시 보험료 납입 면제 기능 있어

이미 한꺼번에 낸 보험료는 보험사 몫으로… 

 

“20년 치 총 보험료 5000만 원. 한꺼번에 내면 500만 원 할인해 줍니다.”

종신보험에 가입하려던 찰나 직장인 A씨는 보험설계사의 이 같은 말에 귀가 솔깃했습니다. 어차피 종신보험에 가입하고 싶은데 보험료를 한꺼번에 내면 무려 약 2년 치에 해당하는 보험료 500만 원을 덜 내도 된다고 하니 말이죠. 여러분은 어떤 결정을 하시겠습니까?

고민 끝에 A씨는 종신보험을 가입하면서 500만 원 할인을 받는 쪽을 택하고 4500만 원을 일시납 보험료로 냈습니다. 여윳돈이 있는 데다 계산기를 두드려 보지 않아도 매월 보험료를 약 21만 원씩 20년 동안 내는 것보다 일시납이 훨씬 이익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무엇보다 ‘본전 생각’이 났습니다. 그러나 일시납은 경우에 따라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어 선택에 신중해야 합니다.

 

왜 그런지 살펴볼까요? 

 

‘장님이 외나무다리 건너듯’이란 속담이 있죠.

일의 결과를 전혀 예상할 수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앞일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보험사들이 출시한 종신보험 등 여타 보험 상품을 보면 보험료 납입 기간 중 중대한 질병(CI: Critical Illness) 등이 발생하면 보험료 납입을 면제하는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보장성 보험 상당수는 중대한 질병이나 사고로 50% 이상 장애 등이 발생하면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 줍니다.

가령 A씨가 보험료 납입 면제 기능이 있는 종신보험에 20년 동안 매월 보험료를 내는 월납으로 가입 후 10년 시점에 중대한 질병에 걸렸다고 하죠. 

그럼 보험료 납입 면제 사유가 발생했기 때문에 A씨는 보험계약 기간 중 남은 10년 치에 해당하는 보험료 2500만 원 정도를 내지 않고도 보험 혜택을 계속 받을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A씨는 10년 치 보험료만 내고도 사망할 때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셈이죠.

질병이나 사망을 보장해 주는 보험에 가입을 고려 중이라면 일시납보다는 월납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A씨가 일시납에 따른 보험료 할인 혜택을 기대하고 20년 치 보험료를 한꺼번에 냈다면 어떻게 될까요? 

보험료 월납의 경우와 같이 가입 10년 후 보험료 납입 면제 사유가 발생하면 A씨는 더 낸 보험료를 돌려받을 수 없습니다. 이미 보험료를 할인받는 조건으로 보험사와 계약이 끝났기 때문이죠. 10년 치 더 낸 보험료는 결국 보험사의 몫이 됩니다. 

 

By.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핀다(FINDA)

금융을 쇼핑하다, 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